평화의 속도 산문

평화에 따라붙을 수 있는 속도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평화를 향유하는 속도, 평화를 지향하는 속도, 평화를 유지하는 속도. 평화 뒤에 따라붙는 화법으로서의 평화의 속도는 적절한 용례가 많지 않다. 평화의 속도란 연애의 속도보다는 덜 어울리는 단어의 조합이다. 다만 그것을 누리는 시간이거나 그것에 다가가는 시간이거나 그 상황을 기다리는 시간 정도를 가리키는 말이 될 터인데, 중요한 것은 이 고귀한 복록이 개개인의 생활 속에 묻어있는 정서적 정황보다는 집단이나 국가 간의 대립과 화해의 문제에 더 깊이 연루되어 있다는 점에서 다분히 사회적이다. 개인의 낙원 혹은 도원경으로서의 평화도 중요하지만 국가나 집단 간의 전쟁이나 다툼이 없는 상태를 말할 때의 평화가 더 평화스럽다.

요즘 한반도는 남북대화와 경협의 속도가 문제되고 있다. 이른바 속도 조절론이다. 연애의 속도가 빨라지면 뜻밖의 임신이라도 걱정할 수 있지만 국가 간의 접근의 속도가 빨라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을까. 오랜 세월 대립과 반목에만 익숙해 온 때문일까, 간밤에 내린 함박눈처럼 찾아온 서울과 평양의 손님맞이가 아직은 서툴고 요란하고 호들갑스럽다.

평화체제 구축으로 향하는 한반도의 레이스는 지금 그 반환점에 서 있는 듯하다. 중일러를 비롯한 세계의 이목은 격려와 우려의 시선으로 남북미의 평화레이스를 지켜보고 있다. 남북의 시계는 이미 하나로 맞추어졌고 비무장지대 경비초소 철수도 시작되었다.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남과 북의 모든 상호 적대 행위가 전면 중지되었고 군사분계선 일대와 동서해 완충구역의 사격과 훈련이 중지된다. 동서해선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도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남북의 상황변화에 미국이 놀라워하는 모습은 오히려 자연스럽다.  화평을 전제로 한 만남에 미국은 혈맹이지만 북한은 혈육이므로 미국의 처지가 다소 허전해질 수밖에 없는 것은 당연하다. ·미 간 협력과 비핵화를 위한 대북 제재를 조율하기 위한 소위 '워킹그룹'을 설치하기로 한 것은 이러한 상황에 대응하는 미국의 고육지책이라 할 만하다. 우리 측은 '소통'을 위한 것이라고 변호해 주었고 우리가 먼저 제안한 것이라고 했지만 대북 제재를 유지하기 위한 미국 측의 감시 기구라는 의구심은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지금 문제되고 있는 남측의 과속은 평화의 원칙을 어떻게 위반하고 있는지 따져볼 일이다. 영토와 주권을 상호 존중하고, 모든 분쟁은 교섭과 상호 이해에 의한다는 것, 내정 불간섭, 호혜 평등에 입각한 상호 협력이라는 원칙을 따르자는 것은 1954년의 중국과 인도의 평화원칙이었다. 중심에 맞추지 않고 자신의 궤도를 지키지 않으면 다른 것과 충돌하게 된다는 공전과 자전의 원리, 자신의 속도를 제대로 맞추지 않으면 궤도를 벗어나게 된다는 원리, 차이에 대한 공정한 평가가 없으면 균형과 조화를 유지할 수 없다는 공평과 평등의 원리는 평화학의 전제였다.

과연 지금의 문재인 정부의 평화 주행은 독주인 것인가지금의 속력이 과속인지 고속인지, 중앙선 침범인지 추월인지,  좌회전인지 유턴인지를 분명히 구분해 주어야 한다. 우리가 이르러야 할 도착지는 분명하지만 갈길은 멀고 험난할 것이기 때문이다. 

평화는 홀로 존재할 수 없고 오직 이웃과의 관계 속에서만 가능하다. 평화는 지켜야 할 가치이면서 반드시 함께 누려야 할 복록이다. 승자 없는 평화를 주창하던 백 년 전의 윌슨의 민족자결주의는 3.1일운동의 사상적 배후였다. 70년 전의 백범의 모란봉 연설이나 오늘의 문대통령의 능라도 연설 모두 하나된 민족에 대한 열망의 표현이었다. ‘우리민족끼리는 낡은 명제이지만 아직 유효하다. 평화가 아니면 싸우지 않는다는 역설에 부합하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모든 평화 지연세력과 싸워야 한다. 내일신문 2018.11.02


덧글

댓글 입력 영역